전세 초가삼간

9월이 코 앞!

분류없음 2018.08.31 23:55


큭 이번 여름... 굉장했지요? ㅠㅠㅠㅠㅠ


아니 뭐 94년 기록 깨는 것도 좋고 100년만의 더위도 다 좋다고 할 수도 있어요.


앞으로 더 더워질 거라는 공포스러운 전망만 없다면.......ㅠㅠㅠㅠㅠㅠㅠㅠ


...이제 진짜 인류의 끝이 시작되는 건지 뭔지;;


여튼 장기적으로 어떻든; 소소하게 저는 다행히 작년에 눈 딱 감고 노묘들 위해 에어컨을 샀기에


비록 작년은 그닥 안 더웠지만 올해는... 없었으면 어찌 살았을까 싶게 많이 틀고 지냈네요.


(근데 의외로 많이 튼 7월 전기요금이 안 튼 6월보다 820원만 더 나오는 정도로 끝?!  8월 요금을 지켜 봐야...)



저는 여름은 물론 남들처럼 더위에 찌들어도 살았지만


단편 원고 끝낸 후 얼마 안 돼서 둘째 까미 증세가 좀 더 나쁘게 발전해서


그 후로는 여름 내내 수액 놓고 일주일에 한번 혈검하고... 요즘은 수시로 가서 구토억제제 맞히고; 

헐레벌떡 이러면서 살았네요. 


(다른 것보다 만성으로 수면 부족이 좀 대책이 없는 상태... 고양이들 특히 아픈 고양이들 키우시는 분들 비슷하게 많이들 겪으실 텐데 새벽에 수시로 토하고 밥 달라고 깨우고 이게 만만치가 않지라... 어느 부분 사람 아가들 키우는 것과 조금 흡사)


원래는 6월부터 바로 원고 하나 들어가려 했지만; 그것은 무리였고...


그나마 여름에 한 취미 생활은 어반 스케치 내지는 퀵드로잉? 스러운 것들 정도였지만 


ㅎㅎㅎ 이것들은 참 재밌으면서도 막상 다 그리고 보면 쩜 허무한 기분도 있지요...


(맘에 들게 그려진 저 가족은 만화 원고의 엑스트라 가족과 무슨 차이가? 열씨미 그린 이 풍경은 원고 큰 컷도 아니고 작은 컷 레벨?)


아니 허무도 허무지만... 그래도 열씨미 그리면 한 개 두 개 완성되는 이것들에 비해 끝도 한도 없는 만화 원고 생각하면 잠시 압도되는 느낌이 ㅋㅋ


여튼... 돈 한 푼 안 나오는 거긴 하지만; 앞으로도 되도록 오래 계속할 수 있었으면 싶은 재밌는 취미라고 생각해요.


(스케치북도 종류별로 많이 사 놔서 이것들 다 쓰려면 반드시 오래 해야만 함;)


여기에 지금까지 그린 것들 중 재미난 것들 등을 붙이면 좋겠지만... 9월이 약 5분 후 시작되고 제목에 9월이 코 앞이라고 썼으므로 8월 중에 끝내기 위해 이만 총총! 


조만간 뭔가 다시 소식 전하도록 할게요~ 










Posted by Sijin

일을 하세 일을 해 2018.05.19 13:42

마지막 글이 2015년이네요...;;;;;


간만에 단편 나와서 홈이 있었다는 걸 떠올리고 들어와 보려 했더니 usijin.net 도메인도 사라져 있고;;

(기간 만료 공지가 안 쓰는 메일 주소로 와서 일부러 가서 체크하지 않는 이상 놓치기 쉬움)


티스토리라는 이름도 기억이 안 나서 ㅠ.ㅠ 겨우 검색해서 자기 홈에 들어온 인간...


(물론 휴면 상태라 해제해야 했고 비번도 착한 사파리가 기억한 덕분에 들어올 수 있었음)


작년인가 재작년에 단편 나갔다고 공지는 당연히 올렸는 줄 알았는데 왜 그것도 없는지; 어떻게 2015년이 마지막인 건지;;; 오리무중... 


(라고 당연한 듯 발행 후 리스트 보니 그것이 바로 2015년이었군요!! 작년 재작년이 아니자나 이 인간아 ㅠ.ㅠ)


뭔가 공홈도 개인홈도 만화도 그냥 어느 시점에서 다 의식에서 사라져 버렸다고 봐야 하나 그런 느낌이네요.


요즘은 주로 노묘 둘 케어하는 것이 메인 직업이었어요 ㅎㅎ (페이 없는...)


둘 다 신부전이 있고 나이들이 16세 반 넘어가서 이제는 그냥 매일 지켜 보며 조심하며 살아야 하는 시기에요.


작년에 뭉키 녀석이 당뇨 터지는 바람에 엄청나게 몇 달 스트레스 받았는데

다행히 인슐린 의지하지 않고 식이요법으로 비교적 회복해서 나름 안정적으로 지내고 있어요.


당뇨는 신부전하고 함께 있으면 식이요법이 까다로워서(일반적인 신부전 처방식들은 당분이 너무 높기에) 진짜 몇 달 고민하며 머리 쥐어 뜯었더랬는데


느무 고맙게 여기고 있어요 매일매일... 


2-3시간에 한번씩 밥을 줘야 하고 화장실도 자주 치워 줘야 하고 등등이라 그닥 나가지도 못하게 된 지 꽤 됐지만 

우선순위 면에서 개인적으로는 그냥 괜찮다고 봐요. 직장인이 아니라 진짜 고맙죠.


하지만 직장인이 아니라도 일을 하게 되면 케어에 아무래도 지장이 많아져서

이번 네이버에 간단한 단편 하나 하는 것도 은근 애덜에게 미안했네요.

(말이 간단한 단편이지 ㅎㅎㅎㅎㅎ 애초 하려던 마감일에서 한 반년은 벗어난 ㅠ.ㅠ)


수작업 쪽으로 마음이 가던 중이라 짧은 단편이라도 하나 컬러로 해 보고 싶었기에 좋은 기회다 싶어 덥썩 받아들었는데


헐 이렇게 만화가의 마인드로 돌아오기가 어려울 줄은...;;


결과물은 애초에 하고 싶던 뭔가 루즈! 하고 와일드! 한 화풍과 아무 관계가 없어졌지만

(어반 스케칭에 관심 가진 결과였는데 실력이 받쳐 줘야 해서 제 경우에는 무리가...)


개인적으로 그냥 소소하게 만족하는 편인 듯요. 

(아까 가서 답글 반응들 보니 아마 그렇겠지 싶었던 반응들과 비교적 일치했는데 제가 독자라도 뭐 그럴 수 있을 듯하고... 그냥 만든 사람으로서는 만족하는 부분들이 있다고 하면 될 듯요)


하여간 수작업 컬러 원고의 가장 큰 문제라고 느낀 건 결국 디지털화를 해야 한다는 부분인데


흑백원고와 달리 스캐닝과 그 이후 작업이 장난이 아니라서 다시는 이렇게 해선 안 되겠다고 뼈 아프게 깨달은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ㅎㅎ 


덜컥 연재를 이렇게 시작해 버린 후 깨닫지 않아서 참 다행이죠...ㅠ.ㅠ


컬러 작업 자체는 나름 재미있게 하긴 했는데 앞으론 할 기회가 많지 않을 것 같아 좀 아쉽네요. 


(디지털화 못지 않게 어려웠던 부분이 내수성 잉크로 그리는 어려움이었다능... 중간 어느 시점에는 그냥 어느 펜으로 그어도 아무 선도 안 나와서 ㅠ.ㅠ 종이를 바꾸고 나서야 그나마 펜선이라는 것이 그어지긴 했지만 또 이 종이는 수채에 약해서 얼굴 칠하고 나면 발진이 생기는 사태가! 하여간 처음 해 본 것들이라 각종 에러 속출)


특히 컬러 경우는 많은 이들이 컴으로 가는 이유가 뚜렷하져.  편의 면에서 비교가 안 되니.


그렇긴 한데 컬러고 흑백이고 이제는 확실하게 수작업 쪽을 선호하게 돼서 적어도 앞으로도 흑백 원고까지는 컴 밖에서 그릴 듯... 근데 이번에 하면서 보니 시력 저하가 확 느껴지더구먼요 흑.


어쨌든 올해 목표는 중편 하나는 하는 거였는데 이미 올해도 반 가까이 지나가서 시급하고 진지하게 연구 좀 해 보려구요. 낼 곳이나 있는지.  해야지 생각한 지 한 10년 넘은 듯한 개인지를 드디어 내게 되는 건지 어떤지;


여튼 현실적으로 아마 100페이지 안팎 정도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은 해 보지만 뭘 할지는 전혀 오리무중이네요 역시나.



일단 마음이 멀어지면 만화가 마인드에서 완전히 벗어난 상태로 몇 년 정도는 쉽게 간다는 걸 이번에 절절히 깨달았는데


그렇다고 뭐 다른 건설적인 일을 하는 것도 아니고 오로지 사랑스러운 고양이들 돌보는 것이 주 직업이라; 부업 취미 생활로라도 뭔가 그리긴 해야지 싶어요;


그나저나 usijin.net 도메인은 다시 가져와야 하는 건지 어떤지 좀 고민이... usijin.tistory.com도 별로 어려운 주소도 아니고... (비록 본인은 기억 못했으나)






그래도 단편 했다고 올린 글이니 사진 한 컷 추가... 가방 핑크색과 올리브색 계열이 스캔을 견디지 못하더구먼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니터 컬러 프로파일 공유가 가능해져서 처음 스캔했을 때의 끔찍함에 비해 한결 결과가 나아져서 한숨 돌렸더라는.

(내수성 잉크로 힘들게 펜터치 해 놓고 무심코 머리카락을 수성 붓펜으로 칠해서; 까만 머리 주인공은 군데군데 컴 안에서 따로 피부색을 칠해야 했네여 ㅎㅎ)


'일을 하세 일을 해' 카테고리의 다른 글

  (30) 2018.05.19
남은 2015년~의 계획  (14) 2015.05.30
네이버 단편 링크  (16) 2015.05.22
단편 업데이트 일정 변경  (25) 2015.05.13
단편 마감 & 컬러 원고  (7) 2015.05.07
원고는 여튼 진행 중  (15) 2015.04.27
Posted by Sijin

헐헐 8월 초 특히 진짜 더워서... 헥헥;;

매년 덥지만(가만 2, 3년 전 장마가 엄청났던 때는 안 더웠네요) 올 여름도 만만치 않네요.

이사 오면서 에어컨을 처분해 버렸는데(워낙 잘 안 틀었기에) 잠깐 후회를 했더라는... 

머 에어컨은 돈 벌어서 내년에 사기로 하고;

올해는 너무 심하다 싶으면 에어컨 있는 카페 같은 데로 가는 무식한 방법에 의지를 했구먼요.

(동네에 얼마 전 스벅이 생겼는데 주로 이디야만 다니다 간만에 가 보니 역시 비쌌던 쿨럭)


거참... 계획에 따르면 할 일들이 많구만

언제나 여름에는 방학 맞은 학생들보다 더 심하게 놀아 버리는 듯.

(아니 그들은 휴가의 소중함을 알 테니 이렇게 낭비는 안 하겠네요)


하지만 요 며칠 그나마 약간 가~끔씩 초가을 기분도 나면서 문득문득 정신이 들고 있으니 ㅎㅎ

얼렁 맘 잡고 돈 벌 준비를 해야겠져...ㅠ.ㅠ


초가을에는 고양이들 연례 정기검진이라는 중대 행사!도 있고 그 전에 목욕도 시켜야 하는데

(언젠가부터 고양이 목욕도 점차 간격이 넓어지다 슬쩍 연례 행사가 됐는데 이게 과연 씻기는 의미가 있는지...; 1년에 두 번은 그래도 씻겨야 할 것 같구만)


주간 날씨 예보 보면 조금씩 선선해질 것 같으니 기운 내서 이것저것 처리를 해야겠어요.


여전히 매일같이 그나마 부지런히 하는 일은 청소와 운동과 애덜 돌보는 일뿐인 나날이구먼요 ㅎㅎ

(떵 치우고 토 치우고 모래 치우고 하루 4-5번 습식 대령하고 하는 일도 나름 꽤 손이 가긴 하지만 둘 다 건강해서 매일 고맙다능요)


좀 더 자주 업데이트를 하고 싶은데 일쪽에 새로운 게 없어서 캣프렌들리 청소용품/생활용품 리뷰 블로그로 바꿔 버리든가 해야 가능할 듯 ㅋㅋ


그래도 일 쪽도 예정된 일정들은 조금씩 있으니 두어 달에 한번씩은 체크해 주시길요~


늦더위 잘들 이겨 내시고요!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위도 한풀... 꺾이려고 하나요?  (15) 2015.08.19
Simple Life  (7) 2010.08.26
Posted by Sij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