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초가삼간




(이미지는 리브로에서)

아직 기증본이 손에 들어오지는 않았는데 (오늘 받을 예정)
사셨다는 분이 있는 걸 보니 시중에도 깔린 모양이네요.

무사히 어떻게 1, 2권이 나왔습니다!

3권 분량의 첫회는 민트 3.18일자부터 시작되고요.
그 동안 넉넉하게 건강 회복 시간을 가진 덕인지 운동이나 다른 뭣 때문인지 모르지만 간만에 재미를 느끼며 하고 있습니다.

참, 민트는 얼마 전부터 네이버에서도 서비스 중이라고 하네요.
많은 분들이 웹 만화가 무료인 것에 익숙하실 테고 민트는 유료이긴 하지만;
그 쪽도 관심 가져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ps: 6년만의 신작이라고 띠지에 돼 있는데 그렇게는 안 됐습니다...!
그린빌 4권이 06년, 온이 07년 8월에 나왔으니 4년 반 정도겠죠...;;
(억울해 하는;)



 
Posted by Si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질녘 2012.03.16 12:54

    우아. 당장 주문하러 가야겠어요!

  2. 리브로 예약판매로 일찍 받아보았답니다 ㅠuㅠ
    표지의 제질에서부터 내용까지..!!(ㅠ//ㅠ)
    간만에 몸이 푸욱 젖어버린 것 같습니다(ㅠuㅠ////)
    민트도 같이 보고있지만요,책으로 나와주면 역시 한번에 호흡을 잡고 단번에 읽을 수 있어서 더욱 좋은 것 같습니다!(ㅠuㅠ//)
    작품 감사합니다..(ㅜ//) 연재분에선 미처 못느꼈는데 기림이에 대한 호감도가 막 올랐답니다..!!^///^

  3. 저도 리브로에서 구매해서 진작에 읽어봤어요 ㅎ.ㅎ
    잡지 나올 때마다 챙겨보기가 힘들어서 ㅠㅠ 다음 권 기다릴게요! !

  4. 리브로에서 예약구매해놓고 오늘 주말이라 찬찬히 다시 읽었습니다.
    그간 민트로 회별로 보았지만 역시 단행본으로 쭈욱 읽으니 더 좋네요.
    1권의 화실일기는 선물받은것 같아 좋았습니다. 하제경 점퍼 히힛...
    온도 다시 꺼내 읽어야겠습니다.
    근데 제 책은 1권 176p부터 인쇄가 약간 흐린 부분들이 있는데
    이건 종이질 때문에 이렇게 된걸까요. 제껀만 그런 것인지ㅜㅜ

  5. 비밀댓글입니다

  6. 땅늘보 2012.03.21 17:13

    저는 지난 주에 오프라인에서 구매했습니다. 툰크 페이지를 여는 순간 정면에 뜬 신간에 깜짝 놀랐지요(거기다 한꺼번에 두 권!). 오랜만에 작가님의 단행본을 품에 안아서 무척 기뻤습니다. (사실 봐야지 생각만 하고 인터넷 연재 분은 못 챙겨봤던;) 네이버에서도 서비스된다고 하니 이제 2권 다음부터는 민트도 함께 봐야겠네요!
    저도 화실일기 재미있었어요. 읽기도 전에 점퍼 그림을 보는 순간 '앗! 이 익숙한 점퍼는!'하며 반가워했던...ㅎㅎㅎ
    컨디션이 좋으시다니 반갑네요. 늘 건강하시고, 연재 힘내세요:)

  7. 헉 여기 분들은 다 미리미리 보셨던 거군요.. 전 예약했다 어제 받아서 지금 페이지 줄어드는 걸 아껴가며 읽었습니다. 아으 뭐라고 설명할 수 없는 이 기분 아 너무 재밌고 캐릭터들에게도 스토리에도 끌리고 ㅠㅠㅠ 시진님 작품을 계속계속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는 게 너무 행복해요 ㅠㅠㅠ 오락가락하는 날씨에 감기 조심하세요!

  8. 좋아요 2012.04.03 00:41

    최고에요 정말 재밌게 잘읽었어요 3권만 기다리겠습니다 ㅠㅠ

  9. 와사비 2012.04.05 18:53

    며칠 전 주문했던 책이 이제야 도착해서, 오늘 즐겁게 읽었습니다. 두 번 읽었어요...(꼭 봐라, 두 번 봐라?) 뭔가 감상도 남기고 싶은데 당장 표현이 잘 되진 않고, 그저 앞으로의 이야기들도 너무 기대된다는 말만 전하고 싶습니다^^

  10. 달해꿈 2012.04.11 10:34

    이제야 받아서, 봤어요...
    시진님 개인지를 기다리고 있던터라,(요즘은 비엘이 아닌 책들은 전혀 손이 안가, 못읽는고로ㅠㅠ) 처음엔 소장만 하고 감상은 나중에~ 이랬는데, 막상 읽기 시작하니, 손을 뗄 수가 없었다는...! 너무 재미있네요. 특히 1권의 반전과 감동이란..ㅠㅠ 각 에피소드들마다, 지금 한국, 우리네 현실이 잘 녹아들어가고 반영되어있는 것 같아요.. 역시 유시진님이란 소리가 절로 나왔습니다. ^^3권도 기대 많이 하고 있을께요~~

  11. 말랑이 2012.04.12 12:59

    깜놀했어요, 주기적으로 알라딘에 들어가서 신간검색을 하는데
    시진작가님의 새책이라니...! 기대도 안하고 있었는데... 그래도
    가끔씩은 팬카페에 가서 소식을 살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하루걸린다는 배송일도 못참아서 직접 을지로 북스리브로까지 찾아갔는데
    오프라인서점에는 없다고 해서 완전 실망;; 결국 인터넷으로 받아보고
    배송기다리는 내내 설레였습니다.^^ 물론 책도 재미있게 읽었구요,
    역시 시진작가님의 만화답다...라고 느끼며 그날 하루는 머릿속에
    월흔만 가득했었습니다. 월흔을 읽고나니 갑자기 또 "온"이 읽고싶어져서
    수십번 읽은 "온"을 또 정독했구요,, 읽을때마다 느끼는 이 감정의
    소용돌이... 온에는 가슴을 아프게 하는 뭔가가 있어요... 월흔을 보고
    온을 보고나니... 그림체가 바뀐것에 약간의 아쉬움이 남았어요..
    전 시진작가님의 만화중에서 사미르와 선우람의 생김새(?)를 가장 좋아하거든요^^; 뭔가..두서없이 글을 쓰게 되네요.. 회사 점심시간을 틈타 이렇게 팬심을 발휘합니다. 감사합니다. 작가님! 부디 건강 잘 관리하셔서 끊임없이 책 내주세요 ㅠ

  12. 늦게나마 구입해서 정말 잘봤습니다
    역시 시진님 작품..뒤가 너무 궁금하네요
    중심을 잃지 않고 꾸준히 시진님만의 이야기 보여주시는 것에
    감사드려요^^
    더위에 건강 조심하시구요

  13. 3권 소식 듣고서 1,2권을 찾았더니 계속 품절 상태네요. 다시 찍을 계획은 없는 건가요? ㅠㅠ

    • yong 2013.12.17 21:59

      맞아요. 월흔이 보고 싶어서 1,2권 계속 찾아다녔는데 품절이네용. ㅠ,ㅠ
      책으로 넘겨가며 보고 싶어요. 잉 ㅠ


홈에 새해 인사도 안 드린 채 신정 구정이 다 갔군요...ㅠ.ㅠ

겨울도 슬슬 물러가는 게 보이면서 바야흐로 봄이 느껴지는 시점입니다!

음 저는 그 동안 월흔 에피소드 1을 끝내서 1, 2권 분량까지 연재한 후 단행본 준비와 다음 에피소드 준비와 심하게 이상해진 건강 관리를 위해 휴가를 받았고요.

한 달 반 정도 걸려서야 몸이 비교적 회복되고 운동도 좀 할 수 있게 되고 등등의 상태가 됐네요.
(하지만 아직도 간만에 외출해서 좀 걸으면 헤롱거리며 녹다운 되는 수준)

단행본 쪽은 막판 표지 수정이 진행되고 있는 중인데, 2월 중에는 책 나올 거예요.

그 외에도 하고 싶은/해야 하는 일들이 몇 개 있었는데... 연재하며 사는 데 급급하다 보니  하고 싶은 기분이 전혀 안 들고 그러다 보니 해야 한다는 느낌도 없어서; 정말 필수적인 것들만 간신히 하며 보낸 작년이었네요.

요즘은 건강 보조제 같은 것들도 검색해 보고 생체 실험도 해 보고 하면서 기력을 업시키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물론 약품이 아니라 보조제로 취급되는 것들이라도 효과가 있다는 건 부작용의 가능성도 언제나 있다는 얘기기 때문에 생체 실험에는 신중할 필요가 있지요.)
 
 해서 올해 말에 끝장이 나더라도 여튼 올해는 에너지 넘치게 일을 좀 해 봤으면 하는 욕망을 불태우며 ㅎ
(한편 올해 말에 별 끝장이 안 날 것 같은 기분도 막상 올해가 되니 쬐금 들기 시작한)

그저 큰 재앙 없는 올해가 되길 & 개인적으로 가족 친지 친구들도 무탈하길 소망해 봅니다.  
라고 신년의 소망을 얘기하기엔 상당히 늦었다는 건 알지만 여튼.

단행본 나오면 다시 광고 올릴게요~



 
Posted by Si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꺄>_<

    넘 반가운 글이네요~

    작년에 아프시다는 작가분들이 국내외로 넘 많앗지만

    2012년 올해를 위한 액땜(?)이였길 바라면서

    올해는 건강회복하시길 바랍니다~ 생체실험 넘 하시면 안되요:(

    보조식품보다는 건강한 음식 웰빙식으로 밥꼬박꼬박 챙겨드시구요~

    너무 일만 열심히 하지마시구 햇빛도 자주 쬐어주세요~~~ㅋㅋ

    (오지랖넓은 팬입니다만;;)

    쿄쿄 글구 단행본 소식 기다립니다>_<

  2. 해질녘 2012.02.16 18:45

    아이쿠 ㅠ 아프지 마세요 ㅠㅠ
    월흔 단행본 얼른 갖고싶네요 :)

  3. 와~! 시진 님이닷! >_<
    혹시 새 글이 올라왔다 와 봤는데(이 야심한 시간에;;) 떡~하니 있으니 이리 기쁠 수가!! 새로운 단행본이 2월 중에 나온다니 정말 설렙니다! 올해 2월은 축복의 달...ㅠ_ㅠ 내가 좋아하는 분들의 크리에이티브 액티비티가 이리 활발하다니! (살 게 넘 많잖아!)

  4. 비밀댓글입니다

  5. 선인장 2012.02.23 23:03

    헝.. 월흔은 잠시 쉬고 있던 거군요.ㅠㅋ 민트 보는데 왜 시진님 작품이 계속 안 보일까.. 흑흑 거렸는데 소식을 알게 되어 기쁘네요.>_<

    하지만 또 건강이 안 좋으시다니 흑흑..;; 저도 체력이 약해졌을 때는 그냥 밖에서 걷기만 해도 힘들었어서 그 넉다운 될 거 같은 기분 알 거 같아요. ㅜㅜ 진짜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게 건강 같아요. 아무쪼록 건강을 최우선으로 신경쓰시고 푸~~욱 쉬시고 오시길 바랍니다~!

    기다릴께요^^!!

  6. 시진님 팬인데~~ 아프지 마셔요.. ㅜㅜ 건강하시길..

  7. 여러분!! <월흔> 1,2권이 동시출격합니다!!
    지금 리브로(www.libro.co.kr)에 가시면 예판 현황을 보실 수 있어요!
    우리 모두 다같이 질러요~

  8. 비밀댓글입니다

까지 진행된 상태고 2, 3회 더 하면 에피 1이 끝나네요.

(무작위 컷)

달의 주기 어쩌구를 보니 해의 주기가 신경 쓰이는데 어느덧 11월인 것입니다...! ㅠ.ㅠ
여름 지나고 나면 날짜가 그냥 막 달려가는 느낌이에요.
올해는 연재 하나에 급급해서 계획한 다른 원고나 단행본 등등에 손도 못 댔는데
내년 말에 인류에 별 일 없으면 그때 다시 계획을 세워 볼지도... -_-
어쨌든 10월의 마지막 날이 되면 언제나 불현듯 이용의 잊혀진 계절을 부르게 돼요.
(한편 디스 이즈 할로윈~ 노래도 가끔 떠오르지만)

올해의 목표는 크리스마스 트리인데요.
10월 초부터 찾아 봤지만 아무도 저처럼 가을을 무시하고 트리용품을 판매하고 있지 않은지라
적어도 11월 중순은 지나야 올해 상품들이 나올 듯.

11월 되자마자 혼자 연말 분위기 내고 있는 게 좀 웃긴데 사실 그 전에 해야 할 일들도 많고 등등; 
남은 두 달을 잘 보내면 송년회 때 마음이 더 즐겁겠지요~ 아자!


Posted by Si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다보니 고속터미널 상가에서 크리스마스 용품 개시한다고 써놨던데요.
    시간이 되신다면 고속터미널에 들러보세요~

  2. 보댕대마왕 2011.11.03 00:13

    어느덧 17회네요~ ㅋ 그리고 정말 어느덧 11월..!!!
    시진샘은 벌써 크리스마쓰트리생각을 하시는군요~ㅋ
    가끔 샘홈피 지나가다 들러서 끄적댓글 남기는 팬으로써 ㅋㅋ
    건강히 지내시는듯해서 몬가 기분이 좋네요~

  3.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