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초가삼간

까미 안녕....

그 외 2019. 5. 30. 12:30

2001년부터 저와 함께 해 온 고양이들 뭉키, 까미 중 까미가 어제 오후에 고양이 별로 돌아갔네요 ㅠ.ㅠ 
작년에 단편 원고 끝낸 후 곧 병원 검진 데려갔다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까미 수액 시작한 지가 딱 1년 정도 되는데요.
(기본 신부전이 있는 데다가 신장 종양 때문에 호르몬 문제가 생겨서 적혈구 과다로 피하수액이 시급했음)
그 후 매일 보통 두 번씩 열씨미 수액 놔 주며 여러가지 크고 작은 사태들도 겪고 수의사 선생님과도 수시로 상담하고 하면서 나름 부지런히 케어를 하긴 했는데
작년 말에 고혈압 관련해서 크게 터진 후(실명과 발작 자그마치 16회… 시간 좀 걸렸어도 기적적으로 회복) 혈압 올릴까 봐 수액 양도 줄여야 했고 그 때문인지 얼마 지나지 않아 신장 쪽 수치가 꾸준히 올라가기 시작해서
지난 달 무렵부터는 움직임이 확 줄어들고 드디어 어느 시점에서는 식욕도 떨어지더니만 순서대로 조금씩 꾸준히 안 좋아지다가 결국 어제 떠났어요.

한 20일 정도는 강제 급식을 시켜서 연명시켰지만 며칠 전부터는 얼굴, 목 제외한 몸이 다 마비되고 식사도 아주 완강하게 거부해서(그 와중에 엄청나게 힘센 빗장쇠 같은 이빨) 의사 상담 후 며칠은 수액만 조금씩 주고 쓰다듬어 주고 말걸고 하면서 지켜봤네요.
생각보다 마지막 며칠이 좀 길어질 듯해서 이 상황에서는 괴로움을 짧게 해 주는 것이 반려인이 해야 할 어렵지만 필요한 선택이 아닐지 진지하게 고민되는 시점이었는데
(전부터 집 바깥 아닌 소파 위 자기 자리에서 마지막을 보내게 해 주려는 생각이었기에 엔간하면 안 그러는 쪽으로 갔겠지만… 그래도 고민 안 할 수 없더군요)
딱 알았는지 그 즈음에 홀가분하게 가 버렸다능요…ㅠ.ㅠ

당일에 업체 연락해서 무사히 화장도 해 줬고 고맙게도 멀리서 친구들도 (심지어 가게 문 닫고!) 와 주기도 해서 나름 잘 보내 주었고
이미 1년 전부터 조금씩 마음의 준비는 하고 있었고 작년 말 대발작; 때 진짜 보내는  줄 알았던 걸 기적적 회복한 데다가 요 한두 달 진짜 천천히 순서 밟아서 꾸준히 컨디션이 저하됐기에 마음 다질 시간은 아주 충분했음에도 불구하고
당연히 막상 애 떠나고 경황 없는 와중에 그래도 잘 보내주려고 장례 치르고 하면서 모든 게 다 미안하고 눈물도 끝없이 나고 하더군요.

하지만… 그때의 감정이 일단 진정되고 난 후에는 

어쨌건 까미도 저도 최선을 다했고 더 고생 안 하고 너무 더워지기 전에 간 시점도 괜찮았고 
17년 반 + 20일(이 20일은 강제급식 기간과 왠지 일치 ㅎ) 살고 간 게 그렇게 나쁜 실적도 아니고 하니 
슬프고 그립긴 해도 아마 상처로 남지는 않을 듯 싶어요.

무엇보다… 까미가 뭉키만큼 엄마 껌딱지 어리광쟁이는 아니라서 어느 정도의 거리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으로 가장 약하고 힘든 아플 때 엄마가 수액부터 시작해서 수많은 보조제 등등 이것저것 다 케어를 하도록 허용해 줬던 게 참 고맙고 위안이 많이 돼요.
아플 때 흔히 고양이들 그러듯 어디 들어가 숨지도 않았고 늘 소파 위 내 발치 자기 자리에 고정이었고…
까미가 1년 동안 참으로 성가신 일 많이 당했고 특히 피하수액은 처음이다 보니 진짜 모든 시행착오를 몸으로 겪어야 했는데 ㅠ.ㅠ
그래도 엄마 보고 도망 가는 일이 없었다지요… 그 까탈쟁이가 놀랍게도…

다행히 혼자 남은 뭉키는 일단 현재로서는 수치 관리가 잘 되고 있는 편이고
까미와 사이 나쁘진 않았지만 워낙 엄마만 좋아해서 제가 집에 있으면 그래도 건강에 영향 끼칠 정도의 스트레스는 안 받을 듯 보이네요. 
오늘 유난히 딱 달라붙어서 어리광 중이긴 하지만 평소에도 워낙 심해서리…
(까미가 없어진 게 이상하긴 하겠지요…ㅠ.ㅠ 특히 외출 때가 걱정)

뭉키에게 남은 소중한 시간 동안 부디 엄마가 아프지 않고 입원할 일 같은 거 없이 끝까지 변함없이 잘 돌봐 줄 수 있기만을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당… 1인 가구는 유사시 반려동물 케어가 늘 걱정스러워요.

동물 가족과 함께 하시는 분들 모두 많이 사랑들 해 주시길요. 나중 되면 진짜 너무너무 귀한 그 시간들이네요.
이쁜 우리 애덜 모두 오래 건강하길… & 우리도 되도록 건강 지켜서 끝까지 잘 지켜주도록 해 봅시다요.

사랑하는 까미… 엄마한테 와 주고 오래 함께 해 줘서 진짜 고마웠어!
이제는 미묘 지오 엄마하고 동생(형? 누나?) 에펠이 등등 즐거운 가족 상봉하고 있기를…
(왠지 곧 돌아와서 소파 자기 자리에 죽치고 있을 것 같기도 하지만… 우야튼 이제 아픔은 끝!)





'그 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까미 안녕....  (10) 2019.05.30
아니 또 언제 한 달이;  (10) 2015.06.27
사라진 2014년  (36) 2015.04.04
우중충하지만!  (4) 2010.07.12
Posted by Si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질녘 2019.05.30 15:09

    지난번 쓰신 글에서 까미 아픈 얘기 쓰셔서- 쭉 건강을 기원하고 있었는데.. 슬픈 소식이네요.. ㅠㅠ
    까미가 고양이별에서 행복하길 바랄게요..
    작가님도 마음 잘 다독이시고 뭉키랑 같이 건강 잘 챙기세요~

  2. 까미, 작가님과 행복한 추억 안고 고양이별에 갔을 거예요ㅠㅠㅠ
    까미야 고양이별에서 가족 냥이들이랑 즐겁게 잘 지내렴!
    그리고 작가님 뭉키와 함께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한 나날들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3. 까미가 떠나갔었군요. 1년간 함께 투병하시느라 고생하셨어요. 까미가 이제는 아프지 않고 씩씩하게 고양이별에서 뛰어놀고 있을 거예요.
    뭉키와 함께 부디 건강하게 오랫동안 행복하게 지내시길 기도할게요.

  4. 까미는 시진님과 함께여서 행복했을 거에요. 이제는 고양이별에서 아프지 않고 행복하게 친구들과 지내고 있을 테지요.
    시진님도 뭉키도 앞으로 남은 많은 시간들을 더 아끼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5. 바람결 2019.06.07 11:57

    냥이들 간호하신다는 소식 봤었는데 먼 길 떠났네요. 그 곳에선 편안하길 바랄께요.
    시진님도 그 동안 몸도, 마음도 많이 지치셨을 것 같아요. 너무 힘들지 않으셨으면 좋겠어요.
    항상 건강하세요

  6. 그래도 마음의 준비할 시간이 있은 후에 떠나가서 그나마 다행이라는 생각을 합니다. 좋은 보호자인 작가님과 함께해서 행복한 일생이었을 거예요. 작가님도 더운 여름 불편한 데 없이 무탈하게 지내시길 바랍니다.

  7. 야네크 2019.08.06 02:45

    안그래도 시진님과 더불어 뭉까 친구들 소식이 궁금했었는데 .. 이런 비보가 ㅜㅜ 덤덤하게 써내려가셔서 그런가 더 슬픔이 현실적으로 와닿는거 같아요. 많이 보고 싶으신만큼 자주 추억하면 까미도 그곳에서 시진님 생각하고 있을거에요 - 잘 추스리시고 꼭 건강하세요. 요새 폭염이라 걱정이네요. 뭉키도 시진님도 여름 잘 버티시고 또 근황 올려주세요. 이렇게 종종 남겨주시는것만으로도 참 좋아요. 늘 응원합니다 !!


  8. 안녕하세요 유시진님. 실례를 무릅쓰고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방명록에 이미 글을 남겼지만 조급한 마음에 여기도 덧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저는 유시진님의 오랜 팬입니다. 마니, 온, 그린빌... 많은 책을 보며 울고 웃고 했어요.

    하지만 지금은 최근에 좋아하게된 로맨스 판타지 작가님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자 합니다.

    이 작가님의 필명은 '은소로'입니다. 카카오 페이지라는 플렛폼의 간판 작가중 한명이지요. 최근에 전지적독자시점, 일명 전독시라는 소설과 표절 의혹에 휩싸인 상태입니다. 그 표절이라는 것은 일부 소재들이 겹친다는 것으로, 제가 알기로는 법적으로는 표절이라 부를 수 없는 수준의 입니다. 현제 두 작품은 범무법인을 통해 시시비를 가리고 있는 중입니다.

    제가 왜 이런 이야기를 구구 절절히 하는이 의아해 하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본론으로 들어가기 위해서는 꼭 해야 하는 이야기였어요. 은소로 작가가 표절작가라고 주장하는 측에서 은소로 작가의 초기작인 교룡의 주인이 유시진 작가님의 마니의 표절이라고 주장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그냥 표절이 맞다라는 말만 할뿐, 유의미한 장면의 유사성은 제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만행은 거기에서 그치지 않았습니다. 은소로 작가의 대표작인 검을 든 꽃은, 현이수 작가님의 소설 에고소드를, 마법사를 위한 동화는 어스시 연대기를 표절 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현제 진행형으로 그렇게 말하고 있는중입니다. 작가님의 소설 한편당마다, 작가님의 블로그의 게시글 마다 그런 덧글을 계속 달고 있는 실정입니다.

    두 작가님의 이야기를 모두 사랑하는 독자로써, 이러한 상황을 그냥 두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https://blog.naver.com/lavian33

    상단의 홈페이지 링크는 제 블로그가 아니라 은소로 작가님의 블로그 입니다.

    유시진 작가님, 제발 부탁드립니다. 은소로 작가님을 도와주세요. 너무 가슴이 아픕니다.

  9. jinee2703 2019.08.15 02:39

    몇년전 시진님 홈피가 안보여서 그냥 포기하고 지내다가. 오늘 집에 있는 시진님 작품. 클로저랑 월흔보다가 근황이 궁금해서 찾아보니. 반갑게 홈피가 살아있어서 기쁜 마음이 먼저듭니다. 하지만. 까미가 고양이 별이 갔다는 소식을 들으니. 너무 안타깝습니다. 시진님 말씀처럼 저도 저희 강아지와의 소중한 시간을 더욱 아끼며 지내야겠다는 조급함이 또 밀려드네요.

    제 욕심으로는 시진님 작품을 한번이라도 더 볼수있으면 좋겠지만 ~ 지금은 이렇게 소통의 창구라도 열려있으니 기쁩니다. 기쁜 소식이든 슬픈 소식이든 가끔 근황 전해주세요.

    제 청춘의 한때에 큰 즐거움을 주셨던 시진님의 작품 하나하나에 다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10. 고양이별에서는 가벼운 몸과 마음으로 신나게 뛰어놀길...그리고 이제 곧 추운 계절이 되는데 작가님도 건강하게 겨울 나시길 바랍니다. 종종 소식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