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초가삼간

사라진 2014년

그 외 2015. 4. 4. 14:24






그리고 2013년 후반과 2015년 1사분기…

저도 안 온 홈이라 업데이트의 의미는 사실 없지만;

그래도 일단 생존 신고는 하겠습니당 ㅠ.ㅠ


트위터도 홈도 전부 손을 뗀 가장 큰 이유랄까 유일한; 이유는 물론 원고를 전혀 안 했기 때문인데

그냥 안 한 게 아니라 과연 앞으로 만화가를 할 것인지 아예 알 수가 없었기에 만화가용 홈이나 계정에 쓸 말이라곤 조금도 없었다고나…ㅠ.ㅠ

(심지어 독자로서도 만화와 완전히 멀어지기마저 해서 그냥 딴 세상 같았다는;)


그 동안엔 건강 관리도 좀 하고 집안 어른이 돌아가시거나 이사를 하거나 하는 등등에 얽힌 이런저런 일들도 하고 하면서 시간을 보냈는데

이제는 그나마 엔간히는 집안 상황도 정리가 됐고 그럭저럭 일도 하고 싶어지고 해서 부실하나마 할 수 있는 만큼은 해 보려고요….

(어차피 마이너한 한 구석에서 마이너하게 그리는 정도겠지만 다소의 생활비는 좀 나왔으면 하는 소망…)


일단 다음 달? 에 네이버 순정만화 특집에 들어갈 예정이라 그 원고 이제 작화 들어가야 하고요.

그 다음에는 되도록 2-3권으로 끝나는 이야기들로 스토리와 콘티 사전 완성 + 원고 상당분 세이브라는 식으로 웹 연재를 하거나

아니면 한 10년은 확실히 넘은 것 같은 계획인 개인지를 하거나

둘 다 하거나

대충 그런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당.


그 동안 건강은 나름 신경 썼지만 눈은 상당히 나빠져서 좀 걱정인데; 앞으로 그래도 10여년은 더 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마감 안 하며 살다 보니 하루에 한 시간 심지어 두 시간씩도 청소를 하는 피곤한 습관이 들어 버렸는데

이 기회에 이 못된! 습관도 좀 털어 버려야겠어요 ㅎㅎㅎㅎ

(이 습관은 이사 오면서 집안으로 고양이들 화장실을 들여놓은 것과 관련이 많음)


하여간 저와 고양이 두 마리는 건강하게 잘 살고 있고 심지어 올해는 일까지 시작할 것이다…(고양이들은 아니고 저만) 라는 요지의 업데이트였습니다. 크흑.







'그 외'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까미 안녕....  (10) 2019.05.30
아니 또 언제 한 달이;  (10) 2015.06.27
사라진 2014년  (36) 2015.04.04
우중충하지만!  (4) 2010.07.12
Posted by Sij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정체된 공간을 보고 근황을 알 길이 없어 무척 궁금했는데, 어쨌든 다시 새로운 작품을 볼 수 있겠다는 글을 보니 반갑네요. 일을 재개하게되어도 항상 건강에 신경쓰시길...

  3. 봄구름 2015.04.13 10:00

    시진 니이이임! 너무너무너무 반갑습니다. 하아, 그동안 새 글이 올라오길 얼마나 기다렸는지... 다시 찾아온 봄날에 이렇게 기쁜 소식 가득 안겨주셔서 감사드려요. 신작 나오면 다 꼭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기다릴 테니 작품 활동 꾸준히 하셨으면 좋겠네요! 건강 유의하시고요, 우선 네*버에서 뵈요~ :)

  4. 여름토마토 2015.04.14 00:38

    기다리고 응원하고 있습니다. 아프시진 않을까, 걱정해도 어떻게 할 방법이 없어... 소식 알려주셔서 기쁩니다.

  5. 비밀댓글입니다

  6. 순간, 옛날 글인줄 착각했다가.. 날짜를 보니 15년도 인걸 보고 반가웠네요.. 작가님 생존신고 감사합니다~~ 저도 나이가 들다보니, 만화에 대한 관심이 많이 떨어지고.. 이제는 웹툰으로 보기가 편해서 심심하면 웹툰을 들여다보곤 하는데요. 이제는 웹툰이 더 익숙하기도 하고, 작가님을 웹툰에서 본다면 반가울 것 같아요. 뜬금없지만 웹툰 입성을 생각해보심은 어떠신지요~~

  7. ;;;밑에 댓글은 잘못썼어요 ㅠㅠ
    작가님이 문득 생각나서 들렀는데 2015년글이 있어서 깜짝 놀랐어요! ㅠㅜㅠㅠ감동입니다ㅠㅠㅠㅠ월흔 3권 이후 소식이 없으셔서 걱정했는데 네이버에서 뵐수있다니 이게 꿈인가요ㅠㅡㅜㅠㅠ 건강관리 잘하시구 꼭 다음작품에서 뵙겠습니댜!

  8. 유시진선생님~제가 1992년도에 유시진 님 작품을 본 것이 엊그제 같은데요 벌써 35살의 직진ㅇ인이 되었네요.^^ 꾸준히 작품 활동 하시는 것 보니 좋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요 응원할게요. 힘내세요.

  9. 덕쟁이 2015.04.19 18:55

    저도 네이버 순정만화 거장전 보면서 이제나 저제나 기다리다가 아예 단행본들을 다시 읽고 있던 참인데, 소식 반갑고 감사합니다. 그간 저도 고양이를 기르게 돼서, <그린빌~>의 킁킁이 묘사나 뭉키, 까미 소식이 전과는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오네요.
    http://www.wemakeprice.com/deal/adeal/463342/?utm_source=naver_ep&utm_medium=PRICE_af&utm_campaign=463342&src=text&kw=02413D 이런 제품이 사막화 방지에 도움이 된다고 하고, 제 경험으로는 화장실 출입구가 벽을 바라보게 하는 것도 꽤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여러 큰일 치르셨는데 부디 몸에는 탈 없으시길 바랍니다. 덧붙여 누구실지는 모르지만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0. 반갑습니다...^^
    독자로서도 만화와 멀어진 건 저도 마찬가지네요.
    이제 초딩 1학년 아들놈이 만화에 빠져 매일 보는 것 뿐 아니라
    세 시간씩 그려대는 걸 지켜보며 묘한 기분도 느끼고..있습니다만.
    어쨌든 시진님의 생존 소식이 반갑습니다.
    만화가는 만화가로서만 기다려야 하는 것은 아니겠지요???
    팬으로서 자격 상실인 걸까요? -__-;;
    25년이나 되는 세월을 작가로 알고 지내다 보니
    꼭 작가로서가 아니라도
    사람으로서 어딘가에서 잘 살아가고 계시길 바라게 되네요.

  11. 오, 시진님 새글이라니 반갑습니다. ㅠㅠ
    네이버 한국거장만화전에 만화 올리시는거로군요, 기대하고 있을께요~!! ^^

  12. 쵸코롤릭 2015.04.22 04:52

    으앙 시진님 무지 반가워요. 흑흑 그리웠어요. 김혜린 작가님이 월간 Bogo란 잡지에서 재연재한다는 소식을 듣고, 이제야 부랴부랴 잡지를 주문하며 혹시나 유시진 작가님 이름도 있지 않을까 기대하며 8권의 목차를 훑다가 이 곳에 왔어요. 혹시 단편 소식이나.. 제법 모였을 것 같은 단편집 소식도 기대해보면 안 될까요? 시진님 단편 연재 때문에 알게된 잡지 Fantastique도, 팝툰도 다 사모았어요. 전 준비된 독자랍니다.
    하지만 그 무엇보다도 작가님 건강 기원합니다. 부디 잘 챙겨드세요. ^^

  13. 시진니이이이임!!!!!!!!!!!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혹시나 새 글이 올라왔나 와봤는데 새 글이이이이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안 그래도 네이버 순정만화 특집에 반가운 작가님들 작품이 올라와서 마음이 몽글몽글해져 있었는데 시진님이!!!!!!!!!!!!! 준비중이시라니이이ㅠㅠㅠㅠㅠ아이고ㅠㅠㅠㅠㅋㅋㅋㅋㅋ 순간 호흡곤란 왔습니다ㅠㅠㅠㅠㅠ 너무 기대되네요 눈이 안 좋으시다니 너무 걱정됩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작가님의 작품을 여전히 볼 수 있다는 게 너무 행복해요 ㅠㅠ 꾸준히 작품 활동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ㅠㅠㅠ

  14. 다시 만화 그리셨으면 좋겠어요... 다시 유시진님의 만화책을 볼 수 있길 간절히 바랍니당

  15. 시진님ㅠㅠ정말정말 그리웠습니다ㅜㅠ 이렇게 근황 알려주셔서 감사해요ㅜ

  16. 네이버 순정만화특집체 연재 하시는군요ㅠㅠ 그거보다가 유시진님은 안하시나 싶어 검색하ㅅ해보다 들어왔어요~~ 예~전부터 아주 팬이었습니다~~ 작품활동 기다릴게요^^

  17. 진짜 시진님이다 ㅠㅜ 요즘 쿨핫 그린빌 온 신명기 돌려보며 꽉 채운 대사칸을 찬찬히 음미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었는데 네이버라니요 ㅜㅜ 감격! 그래서 수소문해서 들어왔습니다 81년생이라 쿨핫과 함께 자랐는데 아직도 책을 펼치면 처음 읽던 그때로 돌아가는 것 같아요 제 인생에 시진님이 얼마나 큰 의미인지 모르실거에요 진짜 저 쿨핫 1권에 싸인도 받은 여자 ㅋㅋㅋㅋ 앞으로 정말 아주 가끔이라도 작품을 만나게 해주신다면 팍팍한 사회생활에 한줄기 비로 느끼며 살겠습니다 사,,사ㄹ,,사라,,,,좋아합니다!

  18. 시진님ㅠㅠㅠㅠㅠㅠㅠㅠㅠ 오늘 네이버 웹툰보러갔다가 시진님 단편보고 바로 초가삼간 달려왔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 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ㅠㅠㅠㅠㅠㅠㅠ 단편도 정말정말 좋았어요ㅠㅠㅠㅠㅠㅠㅠㅠ 진짜 고맙습니다ㅠㅠ

  19. 그간 어떻게 지내셨는지 소식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요즘에는 다양한 펀딩 방법으로 작가와 독자들이 연결 되기도 하고..작품 활동 적극적으로 더더더 지지합니다!

  20. 혹시나 소식이 없을까 해서 괜히 자꾸 들어와보는게 저뿐만이 아니었네요...ㅎㅎ 4월 글이지만 직접 올려주신 소식 볼 수 있어 기쁘고 반갑습니다. 학창시절부터 계속 시진님 만화를 보며 늙어가고 있어요. 학생 때 보던 작품을 아직도 똑같은 마음으로 계속 볼 수 있다는 게 참 멋진 일인 듯 합니다. 변함없이 팍팍한 세상에 아직도 시진님 만화가 치유제... 부디 어디선가 잘 지내고 계시길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