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 초가삼간

윽...

분류없음 2013.06.11 21:54

음... 여기 들어오는 분이 계실지 의심스럽지만; 일단 간만에 기타 등등.


1. 민트 폐간 ㅠ.ㅠ


- 늦은 얘기지만; 민트는 2월에 폐간이 됐습니다 흑흑.

아니 뭐 폐간은 언제고 될 거라고 생각했고 오히려 예상보다 좀 오래 버텨 줘서 막판 몇 개월은 심지어 좀 당황하기까지 했지만; 그렇다고 폐간이 즐거울 리는 없고 여튼 월흔은 3권 분량까지 진행된 상태에서 재개 원고 마감 들어가려는 시점에 폐간이 됐어요.



2. 월흔 3권


- 까지는 그래도 같은 곳에서 단행본이 나옵니당...

예상보다 좀 늦어지긴 했는데 여튼 제 손에 며칠 전 3권 기증본이 들어왔으니 아마 조만간 시중에 깔리거나 이미 깔렸거나 할 듯.

음... 아직 뜯어보진 않아서 문제 없이 잘 나왔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1, 2권에 큰 문제 없었으니 그러리라 대충 믿어 보는.


3. 휴면;


- 해서 이래저래 앞으로의 계획도 생각해야 하고 마음이 딴 데 가 있다 보니 트위터 접속도 거의 없고 심지어 공홈에 관리자가 아예 발을 끊는 몇 달을 보내다;

에구 6월 하고도 중순으로 가네 싶어서 불현듯 들어와 봤더니 3개월 이상 미접속이라 휴면 상태가 돼 있더만요. 

이러면 안 되는디... 그나마 남은 한두명의 독자라도 붙들어도 모자랄 판에 크흑!


4. 2013년!


- 갠적으로 2012년에 재앙 쾅! 이 안 와서 쇼크 먹고;

앞으로를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몇 달 동안 방황을 ㅎㅎㅎ

이런 젠장 결국 앞으로 남은 인생을 살아갈 수밖에 없단 말인가! 하고 어쩔 수 없이 받아들이고; 

민트 폐간 이후 몇 달 동안은 전부터 필요하다고 느꼈지만 시간과 기력이 없어서 못했던 꽤 많은 기타 등등을 하면서 보내고 있는데 늘 가장 힘든 부분은 체념하려는 스스로와의 싸움인 듯요.

고3 마인드 내지는 취업/고시 준비생 마인드에 입신(?)해야 할 텐데... 

(하긴 그들은 목표 하나는 뚜렷하니 그 부분은 좀 더 수월하겠군요)


5. 생업 ㅠ.ㅠ


- 기력과 시간과 능력이 딸리는 만화가가 전망 없는 시장에서 먹고 살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등등을 당연히 별수없이 고민 중인데

어쨌든 그래도 기본적인 이야기의 힘을 믿는 것 외에는 별다른 믿을 구석은 없는 상황이라 아 그럼 재밌는 이야기를 해야겠구나 하는 데까지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ㅎㅎㅎ


구체적으로 어떤 쪽인지는 이래저래 생각 중이지만 일단 예전 하던 것들과는 꽤 달랐으면 싶고... 일본 만화 쪽에서 멀어진 지도 꽤 오래다 보니 뭔가 요즘은 그래픽 노블 같은 걸 하고 싶기도;

(그렇게 되면 월흔 뒷 이야기나 기타 등등을 하게 된다 해도 앞부분과는 다른 형태가 될 듯?)



음... 관리자 본인이 몇 달만에 들어왔으니; 새글을 올리는 것도 뜬금없는 일이긴 하지만 우야든둥 정리는 한번 해 봤습니다. 

계획으로는 올해 말에는 뭔가 책을 내고 싶은데(최소 내년 1, 2월) 아마 100% 혼자 일해야 할 테고 스토리도 100% 사전 작업 끝내고 등등일 테니 빨리는 못하겠지만 돈이 돈이...! 

크 6월도 중순이라니 믿기지가 않아요.

하여간 뭔가 진행이 되는 대로... 비록 폐가 수준인 홈이지만 뭐라도 올려 보도록 하겠습니당. 

  




Posted by Sijin